음악이 있고, 현재를 잇고, 과거를 잊는

보도자료

`2019 대구포크페스티벌` 노사연부터 부활까지, 80여 팀 가수 총출동

작성일 2021-11-12

`2019 대구포크페스티벌`이 총 80명이 넘는 가수들이 출동, 역대급 규모 포크 축제로 화제를 모으고 있다.

`2019 대구포크페스티벌`은 26일부터 28일까지 사흘간 매일 저녁 7시부터 밤 10시까지 대구시 두류공원 코오롱 야외음악당에서 열린다.

첫 날인 26일에는 노사연, 문명진, 해바라기, 변진섭, 권인하, 닐로 그리고 대구 뮤지션 정은주, 김강주가 출연하며 둘째 날인 27일에는 홍서범 홍석주 부녀, 부활, 최백호, 박강수, 양병집, 장필순, 대구 지역가수 현설, 오늘하루가 라인업에 올랐다.

마지막날에는 정훈희 김태화 부부, 이장희, 김도향, 왁스, 박강성, 이예린 그리고 대구 뮤지션 조재원, 엄덕수 등 모두 26명의 인기가수들이 총출동한다.

또한 김광석길 콘서트홀, 수성못, 동대구역, 동성로 야외무대 등 4곳의 서브무대에서는 모두 60여 명의 언더그라운드 실력파 가수들이 공연과 함께 사전 버스킹 행사를 펼친다.

특히 이번 페스티벌은 대구 시민뿐 아니라 광주와 전남, 전북, 경기도 지역 관객들까지 초청해 지난해 13만에 이어 15만 돌파 기록을 기대하고 있다.

강인원 대구포크페스티벌 총감독은 "포크 음악 한 장르를 위해 이렇게 많은 인기가수와 재야의 고수들이 어우러지는 행사는 전무후무하다. 침체되고 왜곡된 가요시장에 새로운 돌파구가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출처:스포츠투데이